DB_navi40
뉴스

NEWS | ‘왔다! 장보리’ 오연서, ‘폭풍 열연’ 명장면 베스트 5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담 작성일15-01-13 15:50 조회2,952회 댓글0건

본문

1ad963785d8b2114e840d386c87d9882_1421131 

 

배우 오연서가 뛰어난 연기력으로 매회 시청자들을 놀라게 하며 잊지 못할 명장면을 만들어 내고 있다.

오연서는 MBC 주말 드라마 ‘왔다! 장보리’를 통해 촌스럽고 순박한 장흥 처녀 보리 캐릭터부터 감질 맛 나는 전라도 사투리, 생애 첫 모성연기까지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연기에 도전해 기존 이미지를 탈피했다.

타이틀롤로 완벽 캐릭터 변신과 폭풍 연기력을 선보이고 있는 오연서의 연기 열연이 돋보이는 명장면 베스트 5를 꼽았다.

①알콩달콩 기습 첫 뽀뽀! ‘보화커플(보리+재화)’의 탄생!?

16회 ‘보리’에게 호감을 비추던 ‘재화’가 기습으로 선사한 ‘첫 뽀뽀’ 장면. 티격태격한 분위기 속에서 ‘첫 뽀뽀’한 두 사람의 알콩달콩 뽀뽀신에서 앙증맞은 사과머리, 노란 꽃무늬 패턴의 멜빵바지로 사랑스러운 매력을 폭발시킨 오연서는 뽀뽀 이후 어쩔 줄 모르는 순박한 모습으로 재화는 물론 시청자들을 단숨에 매료시켰다.

②도씨 향한 보리의 모정! ‘한 번 어매는 죽을날꺼정, 어매구먼!’

24회에서 ‘도씨’가 친 엄마가 아닌 것을 알게 된 보리.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매가 나를 낳았든, 안 낳았든, 변헐 것이 없는디. 죽는날꺼정, 어매하고 딸인디”라고 말하며 피보다 진한 모정을 보여준 ‘보리’의 모습은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 장면에서 오연서는 서글픈 눈물과 함께 절절한 진심이 느껴지는 대사 전달로 극의 집중력을 두 배로 이끌어내 호평을 받았다.

③드디어 만나다! ‘아빠’ 수봉과 ‘딸’ 은비의 눈물의 재회!

38회에서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재회한 ‘수봉’(안내상)과 ‘보리’가 부둥켜안고 그 동안 참았던 눈물을 펑펑 쏟아냈다. 특히 울부짖듯 한 맺힌 목소리로 계속해서 “아빠”를 부르는 오연서의 모습은 20년 동안 그리워한 아버지를 찾은 슬픔을 고스란히 전달, 실제 부녀가 아닌가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폭풍 눈물을 자아냈다. 진정성 있는 눈물 연기로 나날이 성장하고 있는 오연서의 연기력이 입증되었던 결정적 장면이다.

④엄마 ‘보리’의 폭풍오열! ‘비단이 향한 모성애!’

40회에서는 민정(이유리)의 계략으로 인해 공항에서 비단(김지영)이를 잃어버린 보리가 식음을 전폐하고 온 공항을 헤매며 폭풍오열과 함께 딸 비단이를 찾아 고군분투했다. 이 장면에서 오연서는 엄마 역할이 처음이라고 하기 힘들만큼 애틋하고 따뜻한 모성(母性)연기를 선보이며 딸 김지영과 2014년 최고의 모녀케미를 자랑, 보는 이들의 엄마미소를 유발했다.

⑤모든 진실의 키 플레이어 ‘보리’! 20년 전 기억을 되찾다!

44회에서 20년 전 사고의 기억을 되찾은 보리가 서늘한 눈빛. 이때 또박또박한 말투로 인화에게 “엄마, 그 날 왜 그랬어? 왜 큰 아빠 안 살리고 도망갔어?”라고 말하는 장면은 시청자들의 간담까지 서늘하게 만들었다. 기억이 돌아오면서 괴로워하는 모습부터 충격적인 기억을 되찾은 이후 급격하게 달라진 감정선을 눈빛부터 표정, 목소리까지 완벽하게 변화시키며 열연한 오연서는 방송 이후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평을 얻고 있다.

이처럼 오연서의 폭풍 연기 열연으로 ‘오연서의 재발견’이라는 호평과 함께 대한민국 주말 안방을 점령한 장보리의 기적적인 질주가 계속 될 것으로 전망되며 다음 전개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MBC 주말 드라마 ‘왔다! 장보리’는 매주 토,일 밤 8시 45분 방송된다.  

 

[출처:시크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